▒ 밥푸는 여자의 마음의 풍경 ▒
레이어 고정
 
 
 
HOME > 마음의풍경 > 시의두레박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94  1/5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그대는





    그대는
    빈 대나무 속
    대숲사이 흐르는 달빛 한줄기

    상념의 줄타기
    건들건들 밤놀이하고
    낮달 검은 옷 지어 입으면
    홀로 윙윙

    수억년 나무둥지 아래 뭍힌
    哭곡소리 끌어올려
    시리도록 검푸른 눈물 한줄기
    마디마디 토하는 투명한진액

    달빛 흐르는 밤마다
    허옇게 차 오른 속살 비늘되어
    하나 둘 떼어내는 외로움
    이제야 알거같아.

    초록피 초록눈물
    한방울 흘림없이
    시퍼런 단칼에 잘리운 흔적
    말끔하기도 하여라

    깊은 구멍속으로 지나는 바람
    꾸욱꾸욱 눌러 담아

    오늘밤에도 잉잉..
    내일밤에도 잉잉..

    대숲사이 숲바람 소리는
    바람소리가 아니다
    대숲사이 떨구는 물방울은
    빗물이 아니다

    수억년 울어지친 바람의 울음
    수억년 울다지친 바람의 눈물

    대숲에 술렁이는 춤사위는 恨한풀이





      







번호별로 보기
Category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94 자연
 정상인그대에게

2003/05/03 927
93 자연
 나로인하여

2003/05/03 938
92 자연
 내사는곳

2003/05/03 908
91 자연
 당신을삭제합니다

2003/05/03 922
90 자연
 弔詩[아무도몰라]

2003/05/03 949
89 자연
 팔색조그리움 [1]

2003/05/03 941
88 자연
 그리움은

2003/05/03 938
87 자연
 'k' 그대 당신에게

2003/05/08 1232
86 자연
 연기

2003/05/12 1000
자연
 그대는

2003/05/15 1076
84 자연
 때론

2003/05/18 1057
83 자연
 목욕을하며 [2]

2003/05/26 1394
82 자연
 그래그래그래

2003/06/01 1097
81 자연
 산다는거 [1]

2003/06/06 1162
80 자연
 그바다에는

2003/06/14 1029
79 자연
 만큼

2003/06/15 998
78 자연
 바람이물어다주는세상

2003/06/22 1116
77 자연
 이방인 [1]

2003/06/27 1100
76 자연
 때론사람들그렇더라 [4]

2003/07/02 1144
75 자연
 연기 [4]

2003/07/11 1090
1 [2][3][4][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