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밥푸는 여자의 마음의 풍경 ▒
레이어 고정
 
 
 
HOME > 마음의풍경 > 시의두레박
 

접속된 회원 및 총회원 목록보기

현재 0분께서 회원으로 접속해 있습니다. 0 회원가입 회원로그인
94  1/5
  (homepage)님께서 남기신 글
언어의집


언어의 집


할 만 하거든
할 수 있거든
언어의 집에 너를 가둬라

폭풍에 비바람이 몰아치거든
함부로 창을 열지 말며
함부로 사람을 들이지 말며
가끔은 홀로이 너를 가둬라..

평안을 가장한 미소로
때론 곱게 차려입은 시어로
너의 눈과 마음을 멀게 하는 이 있으니
조금은 어눌한 듯 하여도 할 수 있거든
그 분의 신실한 언어의 집에 너를 가둬라..

네 삶이 처한 자리가
남루한 저자거리 같은 곳이라 할지라도
허름한 듯 신실한 집 두어 채 있으니
그럴싸한 홍등 걸어두고 유인하는 글과 말에
네 마음을 빼앗기지 말거라





..




번호별로 보기
Category 제목별로 보기 이름별로 보기 날짜별로 보기 조회별로 보기
94 사람
 마음씻기

2012/06/21 2164
93 사람
 사순절에

2012/02/25 2223
92 자연
 노크소리

2011/10/19 2361
91 사람
 아름다운감사

2011/10/11 1017
90 자연
 황톳길

2011/09/01 935
89 사람
 족하리

2011/08/12 1326
사람
 언어의집

2011/05/20 1056
87 사람
 

2010/11/17 1000
86 자연
 꽃처럼너도

2010/07/10 1086
85 사람
 나홀로길을걷네

2010/04/29 1414
84 사람
 위장된평화

2010/04/15 1059
83 사랑
 구월의아침

2009/10/21 1168
82 사랑
 우리사랑

2009/09/21 1024
81 자연
 그루터기

2009/09/21 1093
80 사람
 병病

2007/09/28 1467
79 사람
 부르면꽃이되는이름

2006/04/07 1884
78 자연
 은사시나무

2005/09/30 1831
77 사람
 내마음의동토凍土에도 [10]

2005/07/12 1638
76 사랑
 당신을초대합니다 [5]

2005/06/08 1510
75 자연
 회귀回歸 [18]

2005/05/05 1595
1 [2][3][4][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